한국남부발전·코인플러스, 신재생에너지 거래에 블록체인 시스템 도입한다

2019-04-12

한국남부발전이 핀테크 기업 코인플러그와 블록체인 기반 신재생에너지 공급증명인증서(REC) 거래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지정한 ‘2019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자’에 선정된 한국남부발전은 병무청방위사업청에 이어 블록체인을 통한 업무의 혁신 실험에 나선 것이다.


특히 이번 블록체인 기반 거래 시스템은 기술 파트너 메타디움의 엔터프라이즈 플랫폼을 이용해 행정절차를 간소화하는데 초점을 두고 있다. 특히 '신재생에너지 공급 의무화 제도 통합관리 서비스' 실행 제공업체로서, 한국남부발전은 생산되는 50만KW 규모 이상의 발전량 중 일정 비율 이상을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는 의무를 갖게 되었다. 부족분은 발전사업자로부터 REC를 구매하고, 이를 공급인증기관에 제출해 의무이행 사실을 증명해야 한다.


한국남부발전과 해당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코인플러그는 국내외 에너지 사업을 주도했던 엔텔스와 함께 블록체인 기반의 REC 거래 시스템을 개발하고, 신재생에너지 공급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할 계획이다.


12일 국내 핀테크사 코인플러그는 "한국남부발전과 함께 블록체인 기반 신재생에너지 REC 거래 시스템을 만든다. 해당 시스템은 코인플러그의 기술 파트너사인 메타디움 엔터프라이즈 플랫폼을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 미국 에너지부가 에너지 발전소 보안에 블록체인을 도입한다는 뉴스가 전해지며, 에너지 분야 내 블록체인 도입은 점차 큰 흐름을 만드는 것처럼 보인다. 다소 뒤쳐져 있던 우리나라 또한, 한국남부발전이 신재생에너지 거래 시스템에 블록체인을 도입하며, 블록체인이 도입되는 '세계화'의 흐름에 탑승한 것이다.


도원준 기자 dominick@gravityculture.com